Volkshochschule수업료 부담 늘 것


소득세서 수업료 세금 감면 대상서 제외
전기 자동차 지원 위한 재정부의 법안

연방 여당인 기민당(CDU)과 사민당(SPD)은 기존에 평생 교육이 가능하도록 정책적인 지원을 할 것이라고 장담한 바가 있다. 그러나 근래에 공개된 재정부의 새 법안으로 인해 일반인도 쉽게 찾을 수 있는 교육 기관인 Volkshochschule 수업료가 더 비싸질 것으로 예고됐다.

7월 31일 재정부에서 전기 자동차 지원 재정확보를 위해 낸 새로운 소득법안에 의하면, 연수로 들어가는 대부분의 수업료를 더이상 세금에서 감하지 못하게 됐다. 그런 이유로 Volkshochschule 협회는 수업 참가자에 세금 부담이 커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유로 연합의 헌법에 따라 검정고시나 직장과 직접적으로 연관된 수업만은 세금 감면이 유지된다. 이에 대해 협회는 Volkshochschule를 자주 이용하는 저학력자나 저소득층에게 피해가 가게 될 것을 염려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Volkshochschule는 현재 전국에 900여 개가 있으며, 이곳에선 자원봉사 인력이 다양한 수업을 제공해 준다.

ⓒ 구텐탁코리아(https://www.gutentag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

답글을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