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8 C
Frankfurt
2019년 8월 18일 일요일

독일 최초로 외국인이 대도시 시장으로 당선

독일 여권 없는 덴마크인 로스톡 시장 당선 가구 체인점 운영을 시작으로 인지도 쌓아 지난 6월 16일 한자 도시 로스톡(Rostock)서 치뤄졌던 시장 선거에서 덴마크인 클라우스 루헤 맏센(Claus...

여전히 고급 인력에게 매력적인 독일

블루카드 발급 과반이 독일에서 이뤄져 인도인과 중국인이 가장 많아 연방 이민과 난민국(BAMF)은 독일에 오려는 제3국가의 고급 인력이 계속해서 늘고 있다고 보고했다. 유로 연합의 노동허가증인 블루카드(Blaue Karte)가...

독일 연방 의회, 이주법 개정 추진

전문 인력 부족과 늘어나는 외국인 문제 방안 모색 이주 제한의 완화와 제한 대상자 구체화 될 것 아직 수년 뒤의 일, 의회 내 합의 아직 이뤄지지 않아. 독일에서...

난민 적응과 구직 네트워크 성과 보여

난민을 전문 인력으로 양성하는 것이 목표 직업 교육을 찾는 난민 늘어 전문 인력난 겪는 독일 경제에 도움 될 것 근에 프랑크푸르트의 고급 호텔 Steinberger Frankfurter Hof에선 난민이...

허용 가족 난민수 상한선에 도달

과거 기민당과 사민당은 난민의 가족을 함께 받아주는 사항에 대해 오랫동안 논쟁을 벌인 끝에 상한선을 정한 바 있다. 그 결과 매달 1000명까지만 가족난민을 인정해주고 입국...

뉴스모음2

뉴스모음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