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8 C
Frankfurt
2019년 8월 18일 일요일

동독 지원 끊겨도 존속하는 통일세? – 불투명하게 시작된 정책의 문제

통일세 90% 폐지 예정이지만 완전 폐지 언급 없어 과거부터 이어져 온 논란으로 완전 폐지 여론 많아 독일 통일세(Solidaritätszuschlag)는 1991년에 도입된 이후 지속해서 논란이 되어왔다. 그러다 근래에...

독일 학자 압박하는 중국 정부 – 공산당 검열의 손길이 닿기 시작한 독일 과학계

독일 중국인 학자와 중국 독일인 학자에 가해지는 검열 점차 독일 내 과학계의 불이익으로 다가오기 시작해 근래에 녹색당(Grüne)의 건의 하에 연방 정부는 “연방 정부는 중국 관청이 독일의...

취직한 난민 4만 명 육박

취직 난민, 임시직에 머무는 경우가 대부분. 직업 교육이 쉬운 생산직, 요식업, 농업 분야 활성화 중요 노동시장과 직업 연구소(IAB)는 2015년 이후 유입된 시리아,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에리트레아, 파키스탄,...

프랑크푸르트 철로로 밀쳐 어린이 사망 – 연방 내무부 장관 휴가 중단

피해자 모자 중 남자 어린이 기차에 깔려 사망 가해자 에리트레아 출신 스위스 난민으로 밝혀져 지난 7월 29일 오전 10시경 프랑크푸르트(Frankfurt) 중앙역에서 막 도착하던 기차 ICE 앞에서...

유색인종 겨냥한 인종차별 총격사건

피해자는 가까스로 살아남고 가해 용의자는 자살 유색인종을 임의로 표적으로 정한 무차별 극우 범죄 지난 7월 22일 정오에 헤쎈(Hessen)주 베흐터스바흐(Wächtersbach)에서 26세 아프리카의 에리트레아인이 배에 총을 맞는 사건이 발생했다....

독일 우체국, 광고 책자로 소송 걸릴 위기

시민 단체, Einkauf Aktuell의 전국 배포에 문제 제기 환경 파괴 위험이 크다는 이유로 소송 준비 중 약 2천만 가정집에선 Einkauf Aktuell이라는 책자가 우편함에 도착해 있는 걸...

헤쎈주 무기 소지 금지제 실험, 그 결과는?

Wiedbaden서 14구역 표지판 시범 도입 법적인 효력 없음에도 반년간 걷힌 칼 75개 올해부터 헤쎈(Hessen)주의 수도인 비스바덴(Wiesbaden)에서 21~5시까지 무기 외 그 어떤 상해 위험 소지가 있는 물건...

65번째 생일 맞이한 독일 수상 메르켈, 그녀의 행적을 되돌아본다

  지난 7월 17일로 독일 연방 수상 메르켈이 65세가 됐다. 2005년부터 수상으로 집권 중인 그는 공개적인 석상에서 자주 양 손가락을 맞대는 행위를 보임으로써 굳건한 이미지를...

290만 가정에서 가정부 불법 노동

가정부 중 90%가량 일반 노동법 사각지대에 놓여 있어 앞으로 추세가 바뀌기 쉽지 않을 것 예상 쾰른(Köln)의 독일 경제 연구소(Institut der deutschen Wirtschaft Köln)에서 최근 공개한 조사에...

소극적인 독일 환경 정책, 이제 두 갈림길 중 하나 선택해야

환경세와 이산화탄소 배출권제 도입 검토 중 전문가, 배출권 도입제와 국제적 협력 주장 지난 7월 12일 독일 정부가 공개한 전반적 경제 변화 분석 조사서에 따르면, 환경 정책을...

뉴스모음2

뉴스모음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