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C
Frankfurt
2019년 10월 19일 토요일

도심에 방치된 E-스쿠터, 지역 사회의 골머리 – Lime, ‘E-스쿠터 인프라 개선 필요’

Freefloat, 도심 가운데 무작위로 주차하는 쉐어링 모델 문제 E-스쿠터 시장, 독일이 세계에서 두 번째로 가장 커 스쿠터 보급사 Lime의 독일 지사는 현재 독일 도시에 E-스쿠터 사용이...

터키의 쿠르드족 공격에 난감해진 독일 – 10월에 독일군 개입 기한 끝나, 연장 고려 중

IS에 대항하는 쿠르드족에 1억 유로 이상 투입한 독일 같은 나토군인 터키의 쿠르드족 공격 중단 촉구 최근 터키가 쿠르드족에 대한 군사적인 행동을 개시해 공격을 시작했다. 독일...

독일 의사들, ‘환자 만날 시간 부족해’ – 병원에서도 계급 차이 생겨나나

의료계 호황에도 인력과 물자 부족해 조치 없다면 의료 서비스의 불편함과 비용 늘 것 독일에선 매해 건강을 위해 지난해 쓰인 액수가 총 3,870억 유로를 기록했다. 이는 매일...

Halle의 수십 명 유대인 모여있던 회당에 총격 – 습격 실패로 길거리서 두 명 사살

극우 사상 가진 독일인의 범행으로 밝혀져 수십 명 학살 가까스로 모면 지난 10월 9일 오후에 작센안할트(Sachsen Anhalt)주의 할레(Halle)에서 27세 독일 국적자 슈테판(Stephan B.)씨가 유대인 회당을 테러한...

Wilke 소시지 병원균 비상 – 8월부터 정황 알고도 방관한 주 정부

문제 된 제품 유통 루트 파악 안돼 200도로 조리하는 식제품만 안전 근래 헤쎈(Hessen)주에서 리스테리아 병원균이 든 것으로 보이는 소시지를 섭취하고 두 명이 사망하고 서른 명 이상이 박테리아에...

국가 지원 못 받는 불우 아동 많아 – 정책 도입 8년 지나도 85%의 불우...

스포츠, 음악 활동 및 점심값, 학용품비 지원 절차 너무 복잡하고 관련 기관 접근성이 낮아 교육 및 참가 지원 정책(Bildungs- und Teilhabepaket)으로 불우 아동을 돕는 정책이 도입된 지 8년이...

계속 벌어지는 빈부격차 – 평균 임금의 60% 미만 받는 인구 16.7%

2005년 이후 최저 임금에 큰 변화 없어 복지 정책 강화와 최저임금 상승 등 정책 필요 최근 경제 사회학 연구원(WSI)의 보고서에 따르면, 독일의 빈곤층이 계속 늘어나고 있으며 빈부격차...

독일 문맹률 12% – 약 6백만 명 문맹자 중 52%는 독일인

여러 문장을 엮어 이해하지 못할 경우도 문맹 계속된 높은 문맹률 지적에도 개선된 것 적어 지난 5월 함부르크(Hamburg) 대학에서 조사한 바에 따르면, 독일인 중 6백만 명 이상 약 12%가 문맹인...

독일 연방 내무부 장관, ‘보트 난민 25% 독일에서 받을 것’ – 지지하는 야당, 비판하는...

프랑스와 이탈리아, 말타와 함께 보트 난민 분배 형편 등의 이유로 여당에 비판받는 장관 최근 독일 연방 내무부 장관 호어스트 제호퍼(Horst Seehofer)가 보트 난민 중 25%를 독일에서 받아들이자는 계획을...

에볼라 극복 위해 아프리카 지원 – 백만 유로 지원 예정

아프리카 여러 국가 방문 중인 건강부 장관 에볼라 극복 위해 지금까지 2천만 유로 이상 지원 중 독일 연방 건강부 장관 옌스 스판(Jens Spahn)이 에볼라 후원 컨퍼런스에서...

뉴스모음2

뉴스모음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