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8 C
Frankfurt
2019년 8월 18일 일요일

홍역 예방 의무 도입 반대에 부딪혀

보건부의 홍역 예방 접종 의무 도입 법안 홍역 예방 접종률 여전히 높다는 이유로 반대에 부딪혀 최근 독일 도덕 의회(Ethikrat)가 홍역 예방 접종의 의무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대학교, “요즘 신입생 수준 너무 낮아”

지난 5년간 이공계, 경제계 신입생 수준 미달 현상 독해와 글쓰기 능력도 저하돼 문과계에서도 호소 지난 6월 18일 대학 총장 협회(HRK)의 대표가 독일 편집 네트워크(Redaktions Netzwerk Deutschland)와의...

독일 어린이 사 분의 일 두통 앓아

학생 중 27% 만성적인 두통 앓고 있어 늘어난 미디어 사용 뿐 아니라 학교 스트레스가 큰 영향 운동을 하는 것이 두통 완화에 도움 10학년까지 노트라인베스트팔렌주(Nordrhein-Westalen)의 학생 2000여 명을...

헤쎈주 학교 배정 방식, 불공정한가?

진학 여부 통보 모든 가정에 동시에 이뤄져 이로 인해 학교 배정 과정에 학부모 개입 여력 줄어 연방 대법원도 이의 제기 한 학년이 끝나는 시즌이 다가오고 있다. 곧...

독일 어린이 악필 늘어

학생 중 반절 가량 필기체 쓰지 못해 일관성 없는 글쓰기 교육이 주요 요인으로 지적 지난 5월 13일 헤센주(Hessen)의 문화부 장관 알렌산더 로어츠(Alexander Lorz)가 비스바덴(Wiesbaden)의 Martin-Niemöller-Schule를 방문하여 “필체는...

도시인을 위한 친환경 화단

친환경 인공지능 화단, 학생들이 개발 중 국가지원 SAIN 프로그램 일부로 프로젝트 진행 재생 에너지 사용과 로컬푸드 경작이 중점 본(Bonn)의 발도르프 학교(Waldorfschule)에서 최근에 학생들이 정원 일을 하며 도시...

독일 수능 시험 수학 난이도 너무 높았나

5월에 수학 Abitur를 치른 바이에른주 수능생 난이도가 부당하게 높았다는 여론 나와 해당 지역 정계에선 빠른 조치를 약속 지난 5월 3일 수학 수능 시험(Abitur)을 치른 이후 6만명 이상의...

독일 유치원의 위기

300,000여 명의 아이를 위한 유치원 부족 단순한 금전적인 지원만으로는 해결되기 어려워 작년에 베를린에서 수천여 명의 부모들이 유치원 정책을 위해 시위를 벌였던 바가 있었고, 이에 연방 정부는...

브란덴부르그 유치원 홍역 예방 의무화

개인의 자유가 우선인가 국민 건강이 우선인가 홍역 적발 건수는 늘고 있어 지난 4월 11일 브란덴부르그의 주의회는 유치원 어린이에게 홍역 예방 접종하는 것을 의무화하기로 결의했다. 이는 사민당과...

나치 과거 교육 방식 전환점 필요한가?

멀어져가는 나치의 과거, 젊은이들이 접하기 쉬워야 나치 피해자 추모지 방문 효과에 대해 의견 분분 지난 4월 8일 독일 문화부 장관 모니카 귀터스(Monika Gütters)는 베를린 안네 프랑크 센터에서...

뉴스모음2

뉴스모음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