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C
Frankfurt
2019년 12월 13일 금요일

가스와 전기세 인상 금지

연방 재판소, 에너지 사용료 인상 금지와 이자율 줄이도록 지시 불합리한 소비자 부담 비용과 지나치게 높은 이자율을 염두 근래에 연방 재판소가 가스와 전기 사용료 인상을 금지하고 이자율을...

Fiat, Renault와 합병?

Fiat Chrysler, 프랑스 Renault와 합병 의사 밝혀 두 기업이 각자 반절씩 분배를 하기로 제안 합병시 Volkswagen을 능가할 자동차 기업 탄생해 Fiat가 지난 5월 27일 Renault와 50대 50...

지역별 대중교통 이용비 차이는 얼마나 날까? – 포츠담이 가장 저렴

동독 지역이 싸고 북부 지역이 비싸 티켓값보단 간편한 구매 시스템이 중요 소비자 포털 사이트 Testbericht.de에서 20만여 명 이상 인구의 도시와 독일 연방 주 수도의 대중교통 즉,...

독일 실업자 218만 명 – 통독 이후 최저

10월보다 24,000여 명 감소... 실업률은 4.8% 나쁜 경기에도 소비력 덕분 견고한 노동 시장 독일 연방 직업 중개소(Bundesagenturfür Arbeit)가 최근 11월 실업자 수를 공개했다. 11월에 실업자 수는 218만여...

Media-Markt와 Saturn 수백 명 감원 예고

500여 명 감원 예고. 주로 행정 부분에서 개혁 진행 폐쇄될 지점은 없을 것으로 보여 ‘앞으로는 고객 서비스를 개선할 것’ 독일의 전자제품 판매업체가 불황기에 들어섰다. 지난 4월 30일...

독일, 작년 기상 변화로 세계 세 번째로 가장 큰 피해 – 총 45억 유로...

2017년 40위에서 2018년 3위로 뛰어올라 2013년부터 평균 기온 5년간 0.3도 급상승 최근 열린 마드리드 세계 환경 컨퍼런스에서 환경 협회 중 하나인 Germanwatch가 국가별 2018년도 기상변화 위험 지수를...

독일 영국 배달 업체들의 지각 변동

각 규모 제각각의 독일, 네덜란드, 영국 배달 기업 합병 통일된 구조 구축 시 긍정적인 미래 예상, 주가 상승 지난 2018년 말에 독일 배달 업체 Delivery Hero는 Lieferheld,...

독일인 성탄절 평균 지출 281유로 – 여전히 살아있는 독일 소비력

지난해보다 1유로 상승... 주로 현찰 선물 지난해의 임금 상승과 낮은 이자율로 비롯돼 성탄절은 서구에선 큰 명절 중 하나다. 이날 독일인은 선물을 사는데 얼마나 돈을 쓸까? 최근 컨설팅...

2020년 국가 지원금 310억 유로 예상 – 국가의 늘어나는 사회 지원

반절 이상은 친환경 정책으로 비롯된 지원 가장 큰 지원금이 드는 곳은 바우킨더겔트 독일 정부가 근래에 국고 흑자를 내고 있어 긴축 정책이 심하다는 해석이 있다. 그러나 독일...

자동차 구독제란? – 단기간 자동차 임대 서비스 유행

구독 비용과 조건, 주행 기간 외엔 계약 절차 간편해 소비자, 자동차 매점과 생산 업체 모두에게 이익 자동차를 사는 것은 복잡한 절차가 필요하기 마련이다. 한 번 사려면 최대한...

뉴스모음2

뉴스모음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