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C
Frankfurt
2019년 10월 19일 토요일

독일, 쓰레기 1,500만 톤 수출, 1,050 톤 수입 – 호불호 갈리는 무역 시장

쓰레기 1 톤당 600~1,000유로로 거래돼 분리 수거 안된 플라스틱 쓰레기가 문제 현재 독일과 유럽의 쓰레기 정책은 주로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재활용 체제로, 썼던 것에서 새로운 제품을...

실업과 사망률의 상관 관계, 많게는 두 배 이상 차이 – ‘좋지 않은 직업이 아예...

실업과 급여, 학력에 따라 사망률 차이 여성만은 급여로부터 자유로워 현재 독일의 실업률은 감소하는 추세지만, 점차 경기가 나빠지고 있기 때문에 곧 변동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그래서...

Daimler, 수만 대 콜백 진행 – Sprinter 약 260,000대 예상

디젤 가스 조작 문제로 KBA 관청에서 콜백 요구 다임러, 문제는 인정하지만, 기준에 대해선 항의 지난 10월 11일 다임러(Daimler)는 연방 자동차국(KBA)으로부터 수십만 대의 차량을 콜백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독일의 인터넷 속도가 더디게 빨라지는 이유 – 빠른 인터넷 수요는 높아도 초고급 기술 수요는...

무선 인터넷 수요 증가에도 여전히 중요한 유선 네트워크 광선 네트워크 보급해도 독일인, 겨우 삼 분의 일만 사용 텔레커뮤니케이션 및 부가 가치 제공자 협회(VATM)에서 최근에 독일의 유선...

마이너스 이자로 깐깐해지는 은행들 – 계좌 사용료 평균 30% 인상

Deutsche Bank, Commerzbank는 아직까진 자제 중 이 외에 카드, 현금 입출금에도 비용이 부가되기도 독일은 현재 낮은 이자율이 추세다. 이에 한술 더 떠서 높은 액수의 대출을 받을 경우...

독일의 경쟁력 낮아졌나 – WEF 경쟁력 지수, 3위에서 7위로

IT 기술 분야서 낮은 점수 기록 다만 경제, 학문 분야선 고평가 최근 세계 경제 포럼(WEF)에서 국가 경쟁력 순위를 업데이트했는데, 독일이 3위에서 7위로 곤두박질쳤다. 1위는 싱가포르고, 그 뒤를...

독일 풍력 발전 기업의 나아지지 않는 형편 – 발전소 협회, 연방 경제부에 청원 넣어

친환경 정책 추진 가운데 외면되고 있는 풍력 발전소 풍력 발전소 관련 규제 완화와 구체적 지원책 요구 친환경 정책이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풍력 발전 업체가 인내심을 잃고...

올해 예상 총생산량 0.8%에서 0.5%로 하향 – 개인 소비력이 경제 성장시키는 중

공장 산업은 이미 공황에 처해있어 국제 정세가 가장 큰 요인 독일의 경제에 대한 전망이 계속해서 어두운 상황이다. 정부의 추산에 의하면 올해 독일 총생산량은 겨우 0.5% 증가할 예정이며,...

해외 독일 기업 근무자 세금 신고 시 유의할 점 – 고용주의 대리 세금 정산...

해외 근무하는 고용인 급여의 세금 처리, 고용주가 더는 하지 못해 세금을 속여 고용 비용 줄일 염려로 올해 5월부터 금지돼 세금 신고는 복잡해서 세무사를 통해서 하는 경우가 많다. 그리고...

대중교통 이용자에게 별 혜택 없는 친환경 세금 혜택 정책 – 저소득층에게도 불리할 것

자동차 사용을 줄이려는 친환경 정책 현실은 장거리 출퇴근 자동차 이용자 세금 해택 증가 최근 연방 정부는 친환경 정책과 관련해 출퇴근자 세금 혜택을 변경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그런데 통계청에서...

뉴스모음2

뉴스모음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