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말~5월 초, 대도시에서 부동산값 하락

301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여파에 부동산 시장도 어느 정도 변동의 조짐을 보이기 시작했다. 최근 함부르크(Hamburg)의 컨설팅 업체 F+B가 조사한 결과 5월부터 대도시의 부동산값이 떨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hekoss/Shutterstock.com

구체적으로는 4월 13일부터 베를린(Berlin), 뒤셀도르프(Düsseldorf), 프랑크푸르트(Frankfurt), 함부르크(Hamburg), 쾰른(Köln), 뮌헨(München), 그리고 슈투트가르트(Stuttgart)에서 건물 값이 인하되기 시작했다고 조사단은 분석했다. 특히 4월 27일부터 5월 3일엔 슈투트가르트와 뮌헨을 제외한 모든 곳에서 두 달 전과 비교해 평균 건물값이 뚜렷하게 감소한 현상이 나타났다.

하지만 조사단은 이러한 동향만으로는 부동산값이 가까운 미래에 떨어지리라 예상하기는 어렵다고 주장했다. 전국적인 평균을 분석해보면 4월 말까지 부동산 시장 물가는 코로나19 사태 전과 별 다를 바가 없었고 5월에 이르러서도 가격이 인하되는 추세가 나타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연구 기관마다 올해 부동산 가격이 최대 25% 떨어질 것으로 예상하거나 아니면 반대로 최대 5% 증가할 것으로 추측하는 등 아직 뚜렷한 부동산 시장 정세를 예측하기 어렵다.

(참고 기사 링크)

ⓒ 구텐탁코리아(https://www.gutentag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