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산 위기에 몰린 사회 공익 단체, 정부 지원 결정

164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최근 독일 카톨릭 사회 복지 연합(Caritasverband)과 그 외 여러 공익 단체 협회가 파산 위기에 있음을 밝혔다. 이에 주로 유치원이나 탁아소, 적십자, 사회 복지 시설(Diakonie), 장애인 보호소, 재활원 등이 포함되어 있으며, 협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수입이 크게 줄어 인력 비용과 임대료를 감당할 수 없어 몇 주 내로 파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연방 정부가 지원을 결정했다.

Tobias Arhelger/Shutterstock.com

해당 업종엔 총 190만 명의 근로자가 소속되어 있어 파산한다면 이들의 일자리가 위협을 받게 된다. 이에 대해 공익 단체 협회는 업소를 찾는 이용자가 평소보다 적더라도 평소와 같은 수입이 보장되는 수준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가령 재활원의 경우 코로나19 환자를 위해 침실을 내어주고 있는 상황인데, 이 환자도 일반 재활원의 고객 환자로 취급하여 수입이 보장되게 지원할 것을 요청했다.

연방 정부는 이러한 요청을 받아들이는 대신 코로나19에 대한 대응에 있어 해당 업소들의 협조를 의무화하는 것으로 합의를 봤다. 가령 탁아소에 맡겨진 아이가 없다면 직원은 근처 식품점의 업무를 지원해야 한다.

하지만 공익 단체의 부담으로 재정적인 문제가 전부인 것은 아니다. 노숙자를 상대해야 하는 복지 시설은 열악한 환경에서 코로나19에 대한 대응이 미약해 감염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는 지적도 이어지고 있다.

(참고 기사 링크)

ⓒ 구텐탁코리아(https://www.gutentag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