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켈, Zwickau의 극우 테러 피해자 추모지 방문 – 유족으로 부터 비판 받는 메르켈

85


이슈화되는 극우 성향 테러 위협
유족에 대한 배려 부족했다는 비판

지난 11월 4일 독일 연방 수상 메르켈이 츠비카우(Zwickau)에 있는 NSU(Nationalsozialistischer Untergrund) 테러 피해자 추모지를 찾았다. 츠비카우에선 2000~2007년에 지하 네오나치 단체인 NSU가 전국적인 폭탄 테러와 절도 범죄를 계획했었고(참고 기사 링크), 이에 희생됐던 피해자를 기리는 추모지가 이곳에 있다.

LianeM/Shutterstock.com

하지만 이미 십 년이 넘게 지난 NSU의 인종차별주의는 오늘날에도 극우 성향의 폭력에 동기가 되어주고 있다. 최근에 유대인을 상대로 한 극우 성향의 테러 계획이 가까스로 실패로 끝났던 바가 있었고(참고 기사 링크), 또한 최근 츠비카우의 추모지에서 피해자를 기리는 나무 중 한 그루가 누군가에 의해 베어지는 사태가 벌어져 극우 테러의 위험에 대한 염려의 여론이 커져가고 있다. 특히 정치인까지 테러의 목표가 되어 카쎌(Kassel)에서 정치인 발터 륍게(Walter Lübcke) 살해 사건은 독일 전국에 큰 충격을 주었고(참고 기사 링크), 최근에도 녹색당(Grüne) 의원인 켐 외츠데미르(Cem Özdemir)와 클라우디아 로트(Claudia Roth)가 테러 협박을 받은 바 있다.
메르켈은 추모지에서 “정부로써 우리는 이러한 일이 다시는 벌어지지 않도록 책임을 져야 한다”라며 극우 테러에 대한 강경한 입장을 다시금 표명했다. 그런 가운데 추모지에서 극우 성향의 시위대가 출몰해 메르켈 반대 시위를 벌였고, 이들에 작센(Sachsen) 주의 수상 미하엘 크레츄머(Michael Kretschmer)는 “무고하게 죽은 이를 기리려고 모였는데, 이를 반대해 시위하려는 사람들이 있다”며 비판했다.
그러나 현정부가 극우 성향의 폭력에 꼭 적극적인 것만은 아니다. 올해로 약 12년이 지나서야 NSU의 테러가 극우 정치 성향의 테러로 인정됐고, 이런 느긋한 대응으로 인해 정부가 아직도 극우의 폭력에 대해 인지도가 떨어지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메르켈이 테러 피해자 유족에 대한 관심도 저조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 테러 피해자 유족의 변호사는 독일의 언론사 도이체벨레(DW)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대변하고 있는 유족만 해도 이번 행사에 대해 아무런 정보도 초대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에 나무가 잘려진 일로 유족 가운데선 다시 누군가에 의해 나무가 잘려질 것을 우려해 나무를 다시 심는 것을 보류하자는 의견도 나오고 있지만, 이들과 논의도 없이 나무가 다시 심어지게 된 것에 불쾌감을 표하는 유족도 있었다. 한 유족인 감제 쿠바시크(Gamse Kubasik)는 “메르켈은 NSU 살인 범죄를 완전히 밝혀낼 것을 약속했으나 오늘날까지 지키지 않았다. 어쩌면 그래서 질문과 의혹을 받을 걸 두려워해 우리 앞에 서지 않으려 하지 않았나.”라고 지적했다.
이처럼 독일에선 극우의 폭력과 혐오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최근에 독일 연방 정부는 아홉 조항 계획(Neun Punkte Plan)을 발표해 온라인 혐오를 줄이려는 시도를 벌이고 있다.

ⓒ 구텐탁코리아(https://www.gutentag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

답글을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